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REVIEW65

라틴어 수업 감상후기 #1920B13 구매한 지는 꽤 지난 것 같은데 간간이 읽다가 이제서야 완독을 했습니다. 서평이 무척 좋아서 기대감에 구매했었던 책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라틴어. 흔히 접하기는 쉽지 않지만 뭔가 간지나 보이는 발음들이 책 속에는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라틴어의 탄생, 의미, 여타의 언어에 미친 영향 등에 대해 어렵지 않게 설명해 주고 있었습니다. 한꼭지마다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 속에 라틴어를 녹여내며 풀이해주고 있었고 그 이야기들이 읽는 동안 언어에 대한 느낌을 좀 더 다양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책을 통해 접하게 된 라틴어의 대부분이 철학적인 부분들을 다루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인지 언어 자체에서 그러한 면모를 많이 갖추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의.. 2019. 4. 15.
P2P 투자란 무엇인가 감상후기 #1918B11 이 책은 P2P를 잘 모르는, 그리고 앞으로 투자를 고려하는 사람등 이른바 초보자들에게 무척 도움이 되는 책이라 생각됩니다. 전 현재 100만원 정도를 10만원씩 쪼개서 소액으로 테라펀딩, 어니스트펀드, 8%등 몇곳을 통해 투자 연습을 해보고 있습니다. 덕분에 요새 무척 신경이 쓰이는 분야라 정신없이 읽었습니다. 일반적인 월급쟁이에게 있어 솔직히 100만원도 큰 금액인 만큼, 운이 좋아 지금까지 연체는 경험해 봤지만 원금을 회수하지 못한 경우는 없었습니다. 규모를 좀 더 키워보고 싶다는 생각은 하면서도 제대로 모르고 있다는 불안감은 버리지 못하겠더군요. 대체로 P2P를 활용한 투자방식이 뭔지는 대충 개념상 이해하고 있는 수준으로 정확한 수익구조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만큼 이 책은 이러한 .. 2019. 3. 20.
극한직업 감상후기 #1917M03연속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는 극한직업을 이제서야 봤었습니다.보면서 극장에서 이렇게 시원하게 웃어본것이 언제인지 모를정도로 진짜 재미있게 본 것 같습니다.흥행에는 이유가 있네요. 마지막 액션신으로 각각의 캐릭터를 짧게나마 각각 집중시킨 부분도 좋았다고 생각합니다.뭔가 스토리적인 전개는 나쁘지 않은데 살짝 중간중간 어색하게 다가오는 부분도 있었던 것 같지만 기억에 남아있지 않은 걸 보면 전체적으로 봤을 땐 크게 신경쓰이지 않는 부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2019. 3. 7.
어쩌면 잘 쓰게 될지도 모릅니다 감상후기 #1916B10우연히 서점에서 제목에 끌려 읽게 된 책이었습니다.어쩌면, 이 책을 읽으면 잘 쓰게 될지도 모르니까요. 글쓰기의 3단계 머릿속에 떠오르는 글을 그냥 의식의 흐름대로 쓰는 해소용 글쓰기로 내 안의 무수한 이야기를 쏟아내는 단계 - 일기하나의 주제나 키워드로 글을 쓰는 것(직장, 퇴사, 엄마, 가족, 커피 등 한가지 단어로 자신만의 생각을 풀어내는 글쓰기) - 이 단계의 글쓰기를 계속하다 보면 자신만의 주제나 콘텐츠가 보인다.해당 주제나 키워드로 목차를 30개 이상 만들고 그에 따라 글을 쓰는 과정 - 책 쓰기 단계 이상의 3단계를 거쳐야 비로소 자신만의 생각을 담은 글을 완성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과정을 위해 무엇보다 오랫동안 꾸준하게 써야 한다는군요. 그게 무엇이든, 역시 잘하기.. 2019. 3. 6.
언차티드 4 : 해적왕과 최후의 보물 플레이 후기 #1915N01플레이 완료. 드디어 엔딩을 봤습니다.다들 PS4에서 꼭 한번은 해봐야 할 게임이라고 하는 이유를 알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플레이 하면서 대작이라고 느낀건 그래픽도 그래픽이지만 플레이의 자유도가 역시 한 몫을 했던 것 같습니다. 줄타기를 하거나 떨어져 죽거나 할때 오금이 저리는 느낌을 게임을 하면서 느끼게 될줄은 몰랐거든요.정말 재미있게 푹 빠져서 20여시간을 보낸 것 같습니다.혹시나 아직도 해보지 않으셨다면 꼭! 해보시길 권합니다. 2019. 3. 4.
티보에렘 전시회 감상후기 #1914E03지난달 말에 티보에렘의 전시회 "섬세함에 열정을 담다"를 다녀왔었습니다.이 작가는 그동안 모르고 있었는데 지인의 소개로 전시회가 연장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부랴부랴 다녀왔습니다. 운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전시회가 연장도 했지만, 티켓이 매진되었다며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채, 공짜로 전시회를 볼 수 있었습니다. 전시회 관람 후에는 티켓을 모아야 하는데 살짝 아쉽긴 하지만, 놓칠 뻔한 전시회 였기에 어쩔 수 없었죠.보지 않았다면 상당히 후회를 했을 뻔한 전시회 였습니다.개인적으로는 컬러 작품들도 좋지만, 로트링펜 하나로 그려낸 단색의 드로잉작품들이 좀더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작품을 보다 보면 작가가 말하듯 이정도의 디테일이라면 작품당 200시간 정도는 정말 간단하게 넘길 .. 2019. 3. 3.
굿 라이프 감상후기 #1913B09행복하며, 의미 있고, 주변이 봤을 때 품격도 있는 그런 삶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스스로 현재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책에서 분석하고 제시하는 삶은 크게 행복한 삶, 의미 있는 삶, 품격있는 삶의 3가지입니다.행복한 삶이란쾌족(快足) : 남의 시선에 연연하지 않고 자신의 삶에 만족스러운 상태'쾌족'이라는 단어를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의미는 '행복'과 같으며 좀 더 개인적이며 알기 쉽게 행복을 풀이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행복이라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라 좀 더 일상적인 것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로 생각되기 시작한 것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접하면서입니다.나는 행복한가? = 나는 무엇인가에 관심이 있는가?이 질문은 물론 개인이 가지고.. 2019. 3. 1.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감상후기 #1912E02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전시회를 다녀왔습니다. 사람이 상당히 많아서 대기번호 받고 한참을 기다리다 보고 왔습니다만 기다린 보람은 충분히 있었던 전시회 였습니다.사진촬영이 제약된 작품도 있어 조금 아쉽긴 했습니다만 인상깊게 볼 수 있었던 작품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전통적인 회화는 당연히 건재하지만, 이제는 정말 디지털 페인팅 작품들이 주류반열에 오른 뒤 많이 성숙해진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작가의 다양한 도전이 가능하게 해준 것이겠죠. 이러한 디지털 작품들이 순수미술쪽에도 상당히 깊이있게 들어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펜화의 섬세함은 매력이 넘치고, 유화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입체감은 펜화와는 다른 느낌이 있기에 조금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도 해 봤습니.. 2019. 2. 28.
알리타: 배틀 엔젤 감상후기 #1911M02이것이 영화로 나온다는 소식을 접하고 어찌나 기다렸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살짝 아쉬웠던 건 원작의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서인지 모르겠지만, 눈이 너무 커서 좀 부자연스럽다는 생각을 계속 하게 만들었습니다만 그런건 중요하지 않죠. 네.재미있게 봤습니다. 좀 늦게 봐서인지 관객도 별로 없었고.전체적으로 최대한 원작스토리를 살리려 하는 것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전투신도 좋았고, 휴머노이드들의 움직임도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재미난 영화였습니다. 후속편이 기대됩니다. 2019. 2. 2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