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design18

[독서] UX 팀 오브 원 - 홀로 UX를 책임지는 디자이너를 위한 레시피 UX 팀 오브 원 리아 불리 저/오동우 역 UX라는 단어가 너무 친근해지는 업종. 디자인과 관련된 업종에서 특히 많이 나오는 단어는 아닐까 생각된다.꼭 중소기업은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디자이너라면 혼자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해야만 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현저히 부족한 인력으로 많은 일을 처리해야 하는 관계로 쉽게 연소해버리기 일수일것 같다.즉, 무리를 하게 되는 것 같은데 이러한 상황에서 많이 들어본 UX라는 거창한 단어를 남발하며 크레임을 거는 '갑'분들을 상대하기엔 UX전문가가 부족한 회사에선 이 부분까지 디자이너에게 일임하는 경우도 있기에 디자이너는 힘든 상황에 직면하기가 쉽다. 이 책은 이러한 상황속에서도 어느정도 지혜롭게 대처 가능한 레벨까지 도달 할 수 있진 않을까라는 .. 2015. 8. 10.
트위터 타임라인 위젯의 디자인 변경에 관한 메모 개인적으로는 표준으로 지원되는 것을 그대로 사용하는것을 적극 추천하고자 하는 바이지만.. 디자이너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사이트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디자인을 반영하고 싶어하는 마음도 이해가 되긴한다. 일단, 최종본은 다음과 같다. 예전에는 아무 위젯이나 생성한 뒤에 아이디만 바꾸어 주면 변경이 용이했던 것으로 기억했는데… data-widget-id로 생성된 코드가 없이 단순아이디의 변경으로는 더이상 적용이 되지 않는것 같다. 보안을 위한 방안인듯한데 아님말고. 일단, 첫번째로 트위터에서 자동생성된 내용은 아래와 같다. Tweets by @xxxxx 위의 자동생성된 내용에 아래의 소스를 추가해주면 아래와 같은 초기설정의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다. 두번째로, 위와 같이 만들어진 기본디자인에 아래의 옵션.. 2013. 8. 3.
デザインの輪郭 일단, 난 저자의 작품을 하나도 모른다. 이 책은 단지 제목에 끌려서 사게 된 책으로 무려 2년여전에 사두곤 이제사 다 읽어 볼 수 있었다. 읽다 보니 저자가 생각하고 있는 디자인에 대한 철학을 조금은 옅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생각된다. 누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작업에 임하고 있는지... 이러한 사상은 늘 재미있다고 느껴지는 부분이다. 저자는 물건을 디자인하는 것이 아닌 그 주변을 디자인한다고 할 수 있겠다. 사람은 누구나 무의식적으로 어떠한 행동을 한다. 자신이 가장 취하기 편한 자세로 가장적은 동작으로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로. 저자는 이러한 무의식적인 움직임에 기초하여 그 움직임선상에서 이루어질수 있는 것들을 디자인하고 있다.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무엇을 할지, 사람은 누구나 생각을.. 2011. 6. 17.
스매싱 북 스매싱 북 - 스매싱 미디어 지음, 웹액츄얼리코리아 옮김/웹액츄얼리코리아(주) 스매싱북을 읽었다. 관심이 가던 책이었으나 번역본이 나와있는 줄은 몰랐었는데 저번달 한국에 갔을때 잠깐 읽어보고 구매했었다. 출퇴근길과 짬날때마다 읽었고 내용은 마음에 들었다. 웹과 관련된 전반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으며 스매싱이 태어나게된 유래도 알게 되어 나름 재미있게 책을 읽어 내려갔다. 웹과 관련된 내용들을 전체적으로 알기 쉽게 그리고 필요한 부분만을 추려서 제공한 책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을수 있었고 어떤 영감을 얻는다기 보다는 작업을 하는데 있어 효율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들에 대한 가이드라고 할 수 있을것 같다. 전체적으로 읽어보니 개인적으로 웹디자이너가 주 타겟이라 생각 되었지만 퍼블리셔나 기획자가 읽어도 도움이 될.. 2011. 5. 10.
UX디자인 프로젝트 가이드 UX 디자인 프로젝트 가이드 UX라는 것은 뭘까? 늘상, 아니 UX라는 단어를 접하고 난 뒤 늘 생각해 봤었다. 그저 내가 하고 있는 디자인이라는 작업도 엄밀히 말하면 사용자의 경험향상을 위해, 좀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UX의 한 부분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물론 그 기여도나 방식은 틀릴지도 모르지만 생각이 틀린 것은 아니라 생각되며 비쥬얼 디자인과, 인터랙션디자인과의 차이에 대해 본서를 읽고 나서 어느정도 안개속에서 조금씩 길이 보이는 기분이 들었다. 디자이너라는 입장에서 업무를 진행하다보면 와이어프레임등 UX디자인에 대해 아련하게 감각적으로 체험을 하게 된다. 그리고 무엇인가 부족함이 있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부족함에 대한 돌파구로서 UX에 대한 궁금점, 기대사항, 해보고 싶다.. 2011. 1. 2.
스마트폰사이트 제작관련 참고사이트 이번 스마트폰사이트 제작시에 참고한 사이트들. 실제로 이정도의 퀄리티까지는 끌어내진 못했지만. 짧은 기간에 많은 도움을 받은 곳들이라 메모용으로.. ■디자인참고 http://iphonedesignarchive.jp/ http://web.meet-i.com/?type=web http://www.ishowcase.jp/ http://www.forexpress.com/contents/index.php?ID=3324(주식관련) http://www.tappgala.com/ http://tapfancy.com/ http://www.youthedesigner.com/2010/03/10/29-sexy-iphone-app-designs/ http://www.mobileawesomeness.com/ http://cssip.. 2010. 12. 9.
Designing Web Interfaces 겨우 출퇴근길과 휴일에 잠시 읽어보면서 약 한달걸려서 다 읽어보았습니다. 이런 종류의 책들이 그렇듯이 계속 보다보면 너무나 자연스럽게 자라고 유혹을 하기 때문에 읽는데 시간이 걸리긴 하더군요... 처음 서점에서 이 책을 보게된건 영문원서였습니다만. 역시 영어의 벽을 넘지는 못할것이 뻔하기에 가지고는 싶지만 의미가 없어서 포기하고 있었더랬습니다. 어느날 일어 번역본이 출간될 예정이라는 것을 알게 된후 그렇다면 한국어버전도?! 라는 기대감에 한국 사이트들을 확인해 봤지만 관련 소식을 접할 수가 없어 결국 일어번역본으로 읽어 보게 되었습니다. 뭐 너무나 획일적인 감상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책이니 공부하시는 분들 꼭 한번씩 읽어 보셨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영어 되시는 분들이야 당연히 원서 보시면 될것이.. 2010. 2. 2.
Yahoo! 검색바 디자인 미국 야후의 리디자인과 함께 검색바의 디자인에 대해서 잠시 궁금해졌습니다. 세계의 야후의 검색바의 디자인은 "똑같은 디자인"을 하고 있을까 라는 단순한 궁금증이었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일지도 모르겠지만) 틀리다입니다. 아래는 미국, 중국, 한국, 일본의 야후 검색창을 캡춰한 것입니다. 야후 미국 우선 야후의 태생이 미국인 만큼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야후를 가장 잘 표현하는 디자인이 아닐까 합니다. 위의 2007년도 디자인과 비교해 보자면 탭의 표현이 좀더 세련되고 알기 쉽게 변경된점과 그라데이션의 적용도의 차이가 아닐까 합니다. 변함없이 워드휠(word wheel) 이 검색바의 하부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야후 중국 중국의 검색바는 2년전(위:2007년도)과 확연히 차이가 있는것을 아실.. 2009. 9. 4.
Yahoo.com의 디자인변경과 관련해서 YAHOO!(이하 야후) 미국이 조만간 바뀌는 것은 모두들 알고 있으실려나? 아직은 원하는 화면으로 사용이 가능하게끔 되어있지만 조만간 확정되지 않을까합니다.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이 있습니다. 결과물을 보면 알 수 있겠습니다만... 아이콘의 크기와 모양이 바뀌었고. 각 단의 사이즈에 변화가 있습니다. 이런것 보다도... 무엇보다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메인 뉴스창 내에서의 사진의 크기가 크게 바뀌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기본적인 3단 구성에는 변함없지만 가장 많은 시선을 끄는 메인뉴스 부분의 구성요소인 4개의 주된 뉴스등 구성요소에는 변화가 없이 동일하면서도 레이아웃의 변화에 의해 그 인상이 크게 달라져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되는 사진들의 비율을 와이드로 바꾸어준것도 큰 요인중에 하나는.. 2009. 9.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