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초격차 감상 소감

Experience/book

by 주인장 minamiland 2020. 5. 5. 10:28

본문

#2036

국내 굴지의 기업, 삼성이라는 산의 정상에서 세상을 바라보던 노장이 후배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 대충 이런 감상이 나오는 책이었습니다.

'안 된다는 생각을 버려라(Never Give up)!'
'큰 목표를 가져라(Aim high)!'

전체적으로 리더로서 회사를 운영하면서 성공하고 실패에서 배우며 익히게 된 지식들을 정리해놓은 책이기 때문에 리더로서 성장하고 싶은 이들에게 좋은 참고서가 될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국내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업에서 일하며 일구어온 사람이 전해주는 이야기는 다른 외국의 성공사례를 전해 듣는 것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리더가 가져야 할 덕목

리더가 가져야 할 덕목은 무척 많이 있습니다. 책에서는 크게 내적인 덕목과 외적인 덕목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습니다.

내적인 덕목

  • 진솔함
  • 겸손
  • 무사욕

외적인 덕목

  • 통찰력
  • 결단력
  • 실행력
  • 지속력

좋은 조직

좋은 조직은 과연 어떤 조직일까요. 사회생활을 하면서 단 하나의 조직에 충성하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습니다. 그렇다면 회사나 회사를 구성하는 인원에게 서로 윈윈이 되는 좋은 조직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좋은 조직이 가지고 있는 3가지

다음 세 가지 요소를 모두 갖춘 조직을 이상적인 조직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 구성원이 스스로 알아서 일한다
  • 구성원이 서로서로 협력한다
  • 조직에 문제가 발생하면 빨리 그것을 드러내고 해결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조직의 리더가 자문해야 할 3가지

  • 나는 뇌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가
  • 나는 구성원들이 일을 잘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는가
  • 나는 조직의 미래를 위해 무슨 준비를 하고 있는가

역지사지의 자세

모든 행동의 시작은 항상 상대편의 생각을 먼저 고려하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역지사지라는 말이 정말로 실감 나게 느껴졌습니다.

리더는 항상 미래를 생각하고 대비해야 합니다. 책의 주제가 리더와 연관이 있기 때문이지만, 굳이 리더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미래를 준비해야만 합니다. 그저 리더라면 더 중책인 만큼 더 심도 깊게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는 말일 것 같습니다.

시간이 흐른 뒤에도 중요한 결정을 내렸던 사람을 모두가 평가하게끔 만드는 리더가 진짜 리더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Not todo list

해야 할 일이 아니라 하지 않아도 될 일 목록을 만들어서 실력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완벽하다는 건 무엇 하나 덧붙일 수 없는 상태가 아니라, 더 이상 뺄 것이 없을 때 이루어지는 것이다. - 생 택쥐페리

불가피한 환경의 변화를 통제할 수 없다면 자기 자신을 바꾸는 수밖에 없습니다.

의사결정

무엇을, 왜, 어떻게 결정할 것인가?

  1. 자신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분석. 내가 내리려는 의사 결정이 무엇과 연관되어 있는지 면밀한 분석이 필요합니다.
  2. 신체적, 정신적, 금전적, 시간적 여유를 가져야 합니다. 중요한 결정일 수록 시간을 가지며 흥분을 가라앉히고 차분하게 자신과 상황을 봐야 합니다.
  3. 사활의 문제인지, 손익의 문제인지 판단해 봅니다.

마무리

사람은 편한 상태에서는 절대로 스스로를 변화시키지 않기 때문에 강제적인 요소가 일부 필요하다고 하는 부분은 정말 공감이 가는 부분이었습니다.

일관성과 지속성을 겸비하지 못한 리더는 무능력할 수밖에 없습니다. 과거에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에서 PL을 하는 동안 유독 엄청난 스트레스를 경험한 적이 있었습니다. 겨우 일은 마무리 지었지만, 일을 하면서 일관성 있게 업무 처리를 위해 스스로를 정비하는 시간을 가져야 했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실패를 하게 되었던 거죠. 지금 돌이켜 보면 무능력했었다는 결론이 나오지만 그때는 몰랐으니까요.

역경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으며, 하나는 예상되는 역경이고, 하나는 예상할 수 없는 역경이라고 합니다. 지난 경험에 비추어 보면 예상 불가능했던 역경에 좌절하고 실수를 했던 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예상되는 부분은 대처라던가 마음의 준비가 되는 반면, 예상 밖의 역경은 정말 멘붕상태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예상을 했어야 했지만 당시에는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조차 모르는 상태로 일을 했었고 프로젝트를 마무리 짓고 나온 게 신기할 정도였습니다. 흰머리와 탈모를 경험하게 된 시기가 떠올랐습니다.

실패의 '경험'보다 중요한 것은 실패의 '종류'이며 모든 실패가 면역력과 저항력을 길러주지 않습니다. 질적으로 자기 계발에 직결되는 실패는 확실히 사람을 대하는 과정에서 배우게 되는 것 같습니다. 내가 어떤 방식을 취하느냐에 따라 상대에게서 돌아오는 방식에도 차이가 생기게 된다고 하죠. 사람이 좋게 대할때 그걸 이용하려는 사람들을 지독하게 경험한 이후론 가능한 선을 그어놓고, 사람들에게 정을 주는 것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프리랜서가 되기 전 직장의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동안 조금은 위험한 리더와 일을 해본 경험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 떠올라 씁쓸한 웃음을 지어내게도 했습니다. 시련과 난관을 극복하는 좋은 방법은 작은 실수를 통해 면역력을 길러내고, 난관으로부터의 회복력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공격적인 정신 기조를 다지는 것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