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ok

나의 한국현대사를 읽었다.

by 믹스 2017. 4. 18.
반응형

#17.007

2017.04.02 ~ 04.18

상당히 긴 시간을 들여서 읽은 것 같다. 

1959년부터 2014년까지, 55년간의 기록을 남긴 '저자'의 한국현대사.

제목에 끌려 읽어 보았다. 차기 정부가 들어설 준비에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 현 시점에서 읽게 되어서 나름 재미나게도, 한심스럽다는 생각도, 아쉽다는 감정도 들면서 읽었던 것 같다. 이 현대사 속에 나 역시 한 축을 달리며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 책을 손에 들게끔 한 배경인것 같다.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역사는 주관적 기록'이라는 부분이었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가 새롭게 다가온 느낌이었다. 그 어떤 사건도 사실에 근거하여 작성된 것이 역사라고 이해하고 있었는데, 역사에 남겨질 '사실'의 '선택'과 '선택한 사실'의 '해석', 역사 서술의 핵심인 두가지는 모두 주관적일 수밖에 없다는 대목에 아, 그렇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역사에는 명암이 있다


다수결에 의한 민주주의가 정말 좋은 것일까하는 의문과, 지금의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세워지게된 암울한 배경, 현시점에서 봤을때,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게끔 한 초석이 된 과거의 일들을 단순히 좋다/나쁘다로 양분 시키는 것은 어려운 면이 있다는 것에 공감할 수 있었고 정경유착, 재벌, 군대, DIY간첩사건등 각종 비리가 난무한 과거사들을 보며 용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다.


연상되는 부분이 있었던 책 : 어쩌다 한국인 / 사피엔스


반응형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탄의 도구들을 읽었다.  (0) 2017.04.25
ビジュアルWeb解析(비쥬얼 웹 해석)을 읽었다.  (0) 2017.04.21
센서티브를 읽었다.  (0) 2017.04.05
어쩌다 한국인을 읽었다.  (0) 2017.03.30
기획의 신을 읽었다  (0) 2017.03.26

댓글0